보도자료
 
보도자료 사이버홍보실 > 보도자료

no.290 작성일: 2018/11/05 / 조회수: 14
이름 관리자
제목 [보도자료] 염동열 의원, 문체위 국정감사에서 문화예술치유프로그램 2차 피해 발생문제 지적 및 IBC 사후활용 방안 제시
Link 관련 사이트 없음
첨부파일
(181011)

염동열 의원(문체위, 강원도 태백·횡성·영월·평창·정선)은 11일(목)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문화예술치유프로그램의 2차 피해 발생현황을 지적하고 대안마련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이날 문체위 국정감사에서 염동열 의원은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원장에게 “문화예술치유사업을 추진할 때 아동학대 및 아동성폭력, 친족성폭행, 노부모 폭행 등 복합성외상 피해 대상자들에 대해서는 상당히 섬세한 접근과 치유방법이 지원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염동열 의원은 “현재 검증되지 않은 치유프로그램 사용으로 피해자에게 또다른 상처를 주고 있으며,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은 복합성외상 피해자들의 2차 피해를 막고자 개발한 치유프로그램을 활용조차 하지 못하고 있다”고 강하게 질타했다.

특히 염 의원은 “19세 미만의 친족 성폭력 피해자와 지적장애 복합외상 여성처럼 아주 섬세하고 세심한 접근이 필요한 대상자들이 상당수 존재한다”며 특화된 프로그램 개발 및 치유전문센터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염동열 의원은 국립중앙도서관 관장에게 “국제방송센터(IBC)의 국가문헌보존관 활용계획에 대해 평창올림픽 유산과 함께하는 독서문화조성 캠페인 등 도서의 가치와 보존의 가치까지 전파하는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염 의원은 해외 도서관 사례를 들며 “독서도시, 독서여행, 독서문화의 산실 등 일본의 타케오 도서관처럼 번잡한 도심지 보다 한적한 소도시의 장점을 살려서 지친 현대사회인의 휴식과 치유를 위한 공간으로 활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일 수 있다”며 “적극적인 사후활용을 통해 지역사회에 기여하는 방안을 함께 검토할 것”을 주문했다.
다음 [보도자료] 염동열의원, 폐광지역 경 [More...] 관리자 2018/11/05
이전 [보도자료] 염동열 의원, 문체부 국 [More...] 관리자 2018/11/05
관련글
 
코멘트
관련 코멘트가 없습니다..